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커뮤니티

진료시간

  • 평일 08:30 ~ 18:00
  • 목요일 08:30 ~ 13:00
  • 토요일 08:30 ~ 14:3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공휴일은 휴진입니다.

031-752-0067

Tel. 031-752-0068

Fax. 031-752-0063

칼럼

  • 커뮤니티
  • 칼럼

제목

2030대 생리불순 여성, 지방간 위험 높아…간 건강 지키려면?

여성들 가운데 본인의 불규칙한 생리주기를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들은 생리불순이 전신에 미치는 영향을 간과한다. 그러나 불규칙한 생리주기가 당뇨병 위험을 높인다거나 골다공증을 촉진시킨다는 등 생리불순과 건강의 상관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연구 결과는 차고 넘친다. 심지어 최근에는 생리주기가 불규칙하거나 평균보다 긴 경우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젊어도 생리주기 불규칙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 증가한다"비알코올성 지방간이란?"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술을 전혀 안 마시거나 소량을 마실 뿐인데도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과 비슷하게 간에 지방이 많이 끼어있는 질환을 말한다. 여기서 ‘소량’의 알코올이란 여성의 경우 1주일에 소주 1병, 남성의 경우 1주일에 소주 2병 이하를 기준으로 한다."불규칙한 생리주기,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 증가시켜"강북삼성병원 연구팀은 지난 3월 생리 주기가 불규칙하거나 40일 이상으로 긴 경우, 정상 생리 주기의 여성에 비해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률이 약 35% 이상 높다고 발표했다. 본 연구 내용은 미국 ‘임상 내분비 및 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게재됐다. 놀랍게도 해당 연구의 대상은 40세 미만의 20~30대 젊은 여성이었다. 연구팀은 20세 이상 40세 미만 여성 7만2천여 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또 이들 중 지방간이 없는 5만여 명을 대상으로 약 4년간 추적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 9%의 여성에게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발생한 반면, 생리주기가 불규칙한 경우에서는 22% 가량의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원인으로 잘 알려진 비만이나 다낭성 난소증후군과 무관하게 생리주기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에 독립적으로 영향을 끼친다는 점에서 호르몬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오정석 약사는 “비교적 건강한 2030대 젊은 여성이라도 월경주기가 길거나 불규칙한 경우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간장 건강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간장 건강 지키려면?"아직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에 승인된 약물이 없어 1차 치료로 체중감량과 같은 생활습관의 개선을 우선으로 하고 있다. 탄수화물은 일일 권장에너지필요량의 55~70% 수준으로 줄이고,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등을 고르게 먹어야 한다. 튀기거나 기름진 음식은 되도록 삼가는 것이 좋다."약사가 추천하는 간 영양제는?"오정석 약사는 간에 이로운 성분으로 udca와 실리마린을 꼽았다. 간 영양제이자 치료제로 잘 알려진 udca(우르소데옥시콜산)은 웅담의 핵심 성분으로, 간을 해독하고 노폐물이 잘 배출될 수 있도록 도와주며, 간 내 혈류량을 증가시켜 간 기능을 개선한다.밀크씨슬 추출물인 실리마린은 활성산소 제거와 간세포를 보호하는 데 이롭게 작용한다. 간 건강의 지표인 alt(gpt)와 ast(got) 수치도 낮춰준다. 오정석 약사는 “간의 해독과 노폐물 배출에 집중하는 udca와 간 보호에 특화된 밀크씨슬을 함께 복용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권고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도움말 = 오정석 약사